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9 16:00

  • 뉴스 > 생활/문화

명품 북한강 라이딩 코스 화천 자전거 대여소 운영

기사입력 2022-05-04 05: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화천군, 4일 붕어섬 입구의 자전거 대여소 운영 개시

MTB 등 자전거 84대 보유, 헬멧 등 보호장구도 구비

대여료 1만원에 50% 상품권 반환, 상경기 부양 기대

 

화천군이 화천읍 붕어섬 입구의 자전거 대여소 운영을 4일부터 본격적으로 개시한다.

 

코로나19로부터의 일상회복이 빨라짐에 따라 증가하는 나들이 관광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군이 운영하는 자전거 대여소는 산악용 자전거(MTB) 68, 접이식 자전거 7, 미니 자전거 9대 등 모두 84대의 자전거를 비롯해 헬멧 등 안전장구를 보유하고 있다.

 

이용자가 대여소를 찾아 대여료 1만원을 납부하면, 자전거 반납 시 대여료의 50%에 해당하는 화천사랑상품권 5,000권이 반환된다.

 

화천사랑상품권은 주유소, 식당, 편의점 등 화천지역 대부분의 상점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자전거 이용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기 활성화 효과도 기대된다. 대여소는 오는 11월말까지(매주 월요일 휴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동절기는 오후 5)까지 운영된다.

 

화천 북한강 라이딩 코스는 화천 산소 100리길이라는 명칭을 갖고 있다.

 

이름에 걸맞게 코스 곳곳마다 호수와 나무가 뿜어내는 신선한 산소가 라이더들의 몸과 마음을 께끗하게 씻어낸다.

 

42코스는 오르내림이 심하지 않고, 강변을 따라 조성돼 달리는 재미도 쏠쏠하다.

 

서오지리 연꽃단지에서 화천댐까지 크게 한 바퀴를 돌고 나면, 3~4시간이 소요돼 운동 효과도 탁월하다.

 

특히 화천읍 대이리의 부굣길은 마치 물 위를 달리는 착각이 들게 할 정도다.

 

북한강과 파로호의 물빛, 물과 맞닿은 하늘은 일상에 지친 라이더들의 어깨를 말없이 끌어 안는다.

 

강두일 군문화체육과장은 북한강 라이딩 코스는 자전거 뿐 아니라 트래킹 코스로도 유명해 찾는 사람들이 매년 늘고 있다안전하고 쾌적한 코스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김수환>

 

(사진 : ‘성큼 다가온 일상’ -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8년 봄, 관광객들이 화천 북한강 자전거길에서 라이딩을 즐기고 있다)

 

화천신문 (inewspeople.com)

댓글0

0/500